수익 및 인증

30대 그룹중 '일감몰아주기稅' 납부기업 4.16%에 불과[6]

<p> 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오는 7월부터 시행될 일감몰아주기 과세제도로 증여세를 납부해야 할 기업은 4.16%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.</p>
<p> </p>
<p> 재벌, CEO(최고경영자), 기업경영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(대표 박주근)는 30대 그룹 1천105개 계열사의 2011년 결산자료를 기준으로 기업·지배주주·친족들의 증여세를 추정한 결과 증여세 부과 대상 기업은 46곳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.</p>
<p> </p>
<p> 정부는 총수 일가가 소유한 기업이 일감 몰아주기로 이익을 늘리면 총수 일가의 재산도 불리는 것으로 판단, 올해 7월부터 총수 일가 개인에게 증여세를 부과한다. 대상은 내부거래가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%이상인 기업의 지분 3%를 넘게 갖고 있는 총수 일가· 특수관계인에 적용된다. 다른 계열사로 하여금 간접 지배하는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것도 과세 대상이다.</p>
<p> </p>
<p> 증여세 총액은 757억3천만원에 그쳤다. 이는 30대 그룹의 내부거래 총액 180조원에 비해 미미한 수준이다.</p>
<p>가장 많은 증여세를 물어야 할 그룹은 현대차그룹이었다.</p>
<p> </p>
<p> 57개 계열사 가운데 현대모비스[012330], 글로비스, 엠코 등 8개기업이 과세대상이다. 증여세 규모는 265억원으로 추산됐다.</p>
<p> </p>
<p> 정몽구 회장이 7%의 지분을 보유한 현대모비스가 59억1천만원을 내야하고, 정의선 부회장이 31.9%의 지분을 갖고 있는 현대 글로비스가 63억9천만원을 추징당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.</p>
<p> </p>
<p> 이어 과세액이 많은 그룹은 STX[011810](116억5천만원)였다. 강덕수 회장이 STX의 글로벌오션인베스트의 지분 100%와 포스텍의 지분 69.4% 등을 보유한데 따른 것이다.</p>
<p> </p>
<p> SK그룹은 최태원 회장 등이 114억원의 증여세를 납부해야 하고, 삼성은 이재용 삼성전자[005930] 부회장, 이부진·이서현 등 딸들의 에버랜드와 SDS 등의 지분 등으로 105억원 가량을 내야 할 것으로 추정됐다.</p>
<p> </p>
<p> 개인별 증여세 부과순위에서는 정의선 현대차[005380] 부회장이 138억6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.</p>
<p> </p>
<p> 강덕수 STX 회장(116억5천만원),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(96억5천만원), 최태원 SK회장(88억5천만원),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(78억2천만원) 등의 순이다.</p>
<p><br/> </p><div style='position: absolute; left: -7777px; top: -7777px;' class='sound_only display-none wfsr ui-helper-hidden'><a href='http://mycarinsure.supernaver.com'>자동차보험애드인슈</a></div>

Comments
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16(1) 명
  • 오늘 방문자 769 명
  • 어제 방문자 1,453 명
  • 최대 방문자 1,453 명
  • 전체 방문자 46,765 명
  • 전체 게시물 595 개
  • 전체 댓글수 28 개
  • 전체 회원수 334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